Categories
Uncategorized

글쓰기

별 것 아닌 하루를 보내는 와중에도 무언가를 글로 표현하는 재주가 한때 조금은 있었던 것 같은데. 지금은 아니다.

그래도 생각난 김에 에디터를 켰다. 머릿속에 있는 것 하나를 뭐라도 써두면 그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해서다.

오늘은 여기서 끝. 내일 또 쓸 수 있을까?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